추격자

/
0 Comm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나리오와 배우가 만든 영화...
흔한 소재인 연쇄살인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본 영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연쇄 살인범과 그 뒤를 쫓는 형사" 라는 진부한 스토리에서 벗어나 "포주가 된 전직 비리형사와 연쇄살인범"이라는 조금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냈다.
대개의 경우 연쇄살인범에 초점이 맞춰지는데 비하여, 이 영화는 포주가 된 적진 형사에 포커스가 맞춰진다.
게다가 연쇄 살인 자체에 비중을 두는 것이 아니라, 처음에는 도망간 아가씨들을 찾기 위한 악덕 포주라는 다소 비도덕적인 관점에서 출발하여 점점 연쇄 살인범의 잔인함과 악랄함으로 비중이 옮겨가는 전개를 보여주고 있어 나름 신선하다.

게다가 김윤석이라는 배우...
예전에 아침드라마에서 아주 못되먹은 역할로 출연할 당시만 해도 어디서 저런 탈렌트를 데려왔을까 싶었는데, 영화 "추격자"에서 그야말로 배우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하며 연기다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혹자는 김윤석을 보고 송강호나 설경구에 버금가는 배우가 탄생했다고 하는데, 내가 보기에는 송강호는 가뿐히 넘어서 설경구와 어깨를 견줄 수 있는 배우가 아닌가 싶다. 이 영화의 주연이라는 짐의 무게를 완변하게 소화해 내고 있다. 연세가 좀 있으신 걸로 알고 있는데, 이제 배우로서의 새로운 인생이 시작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견해본다.

그리고 하정우...
싸이코 연쇄 살인범 역에 아주 제격이다.
제격이라는 말은 그만큼 실감나는 연기를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예전에 양동근이 나왔던 퍽치기 영화에서 퍽치기 두목으로 출연했던 배우를 보면서 실제로 진짜 나쁜놈이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 영화에서 하정우를 보면서도 절로 저 놈은 실제로도 나쁜 놈일거야 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들어줬다. ㅋㅋㅋ

이 영화는 결말이 어떻게 될까를 상상하면서 즐기는 영화라기 보다는 누구나 다 알고 있는 결말을 향해 어떤 식으로 달려 갈것인가를 상상하면서 보게되는 영화다. 시나리오가 아주 흥미진진하다고 할 수 있다. 비록 영화 중간중간에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가는 부분들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런 부분들은 애교로 봐 줄 수 있다.

소위 말하는 헐리웃 블록버스터를 쫓아하기 보다는 추격자 같은 시나리오와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킬 수 있는 영화가 많이 등장했으면 한다.





댓글 없음:

JK-story.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