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방비도시

/
0 Comm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강사의 메가박스 포인트로 본 공짜영화...
예상에 없이 갑자기 보게 된 영화라 선정 단계부터 날림이었긴 하지만 손씨 가문의 예진이가 나온다는 이유만으로 서슴없이 선택한 영화다.

영화를 보고 난 느낌은 딱 두 가지...

예진이 이쁘다~~~~

뭔가 약하다....

손예진 답지 않은 악역으로 등장한 것부터가 새로운 컨셉인거 같기는 한데, 뭐라 그럴까.. 그동안의 이미지와 너무나 다른 캐릭터라 오히려 소화하기가 거북했던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게다가 김혜숙 아줌마의 리얼한 쌩얼 연기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고, 모 드라마다에서도 같이 등장하는 오반장 역할의 이름모를 아저씨와의 연기도 재미있게 볼만하다.

게다가 백호의 신물이었던 분이 머리 제대로 손질하고 형상로 등장하며, 한참 순진 청년으로 나오다가 어느날 몸짱 화보를 찍은 후, 이상한 야한 영화에 등장했던 지호라는 이름의 배우도 오랜만에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런 화려한 배우들의 연기가 스토리 구성의 빈약함에 묻혀버린것 같은 그런 영화다. 식객을 보고난 후의 느낌과 비슷하다고나 할까? 시종일관 흘러야할 긴장감도 없었고, 순간 순간 관객을 깜짝 놀라게할 장면도 없었다. 그저 손예진이가 김명민을 유혹하는 장면이 유일한 오락거리인 영화였다.

영화를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인데, 배우들의 연기력이 허약한 스토리에 밀려서 같이 삼류가 되는 듯한 느낌이다.
좀 더 탄탄한 시나리오를 만드는 것은 힘든 일인가?
"정말 괜찮은 영화를 봤다" 라는 느낌이 들 정도의 영화가 어서 나와야할텐데...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모든 방면에서 완벽한 작품을 만드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인가보다.





댓글 없음:

JK-story.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