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것이 좋아

/
0 Commen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김민희의 김민희에 의한 김민희를 위한 영화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이 영화에 주요 인물로 이미숙과 안소희가 등장하지만 이들은 그저 김민희만으로 영화를 이끌어 갈때의 무미 건조함이 두려워 투입한 일종의 기쁨조라고 할 수 있다.
김민희의 독백으로 시작하고 김민희의 이야기가 줄기를 이루며 전개되고 있으며 김민희의 독백으로 영화는 끝난다. 물론 이미숙이나 안소희가 영화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은 것은 아니라고 본다. 그러나 이 영화를 감히 김민희를 위한 영화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바로 그녀의 놀랄만한 연기력 급신장에서부터 찾을 수 있다. 예전 모 텔레비젼 드라마에서의 김민희가 보여준 연기는 연기라기 보다는 책읽기에 가까웠었다. 다른 여배우들처럼 예쁜 얼굴로 승부하자는 것도 아니고, 뛰어난 연기력으로 승부하자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저 배우는 왜 드라마에 등장하는 것인지 궁금하기가 이를데 없었다. 그랬던 그녀가 이 영화에서는 놀랍게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물론 안소희라는 배우(?)때문에 상대적으로 돋보인것일수도 있지만, 객관적으로 봐도 자연스러운 연기임에는 틀림없다. 술먹고 깽판치는 장면에서는 마치 이것이 연기인지 진짜 김민희의 생활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였다. ㅋㅋㅋ 물론 그녀가 완벽한 연기를 펼쳤다는 것은 아니다. 아직까지 감정의 조절이라든가 발음에 의한 전달력 부족 등의 문제가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훌륭하지 않았나 싶다.

이 영화에서 김민희의 조카로 등장하는 안소희...(그저 김민희의 조카라고 부를 수 밖에 없는 캐릭터다) 과연 안소희가 원더걸스의 멤버가 아니였다면 이 영화에 캐스팅 될 수 있었을지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처음하는 연기치고는 괜찮았다고 봐 줘야 하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프로가 프로답게 굴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으로 마무리 되는 배우다. 시종일관 그 짜증내는 듯한 표정때문에 도대체 저 얼굴은 언제 펴지나 싶었으며, 가끔 활짝 웃는 얼굴이 나올때도 보고 있는 내가 다 이상하고 어색한 느낌이 들 정도이니 이것은 연기가 아니라 그야말로 안소희의 습작이라고 밖에는 볼 수가 없다. 안소희의 상대역 미란으로 등장하는 배우가 누구인지는 몰라도 둘이 배역을 교환했어야 한다. 아니... 안소희는 이 영화에서 빠져줬어야 한다. 배우가 배우다워야 배우지..그래야 영화도 영화다워지는 것 아니겠는가?

이미숙... 그녀가 이정재와 함께 정사라는 영화에 출연했을 때만해도 아~~ 정말 예쁘다 라는 생각을 떨칠수가 없었는데, 이젠 예쁘다라기 보다는 말그대로 원숙미=아름답다 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보여준 연기는 나무랄데 없다고 할 수 있다. 중견 연기자로서 영화에서의 감초 역학을 톡톡히 해 주었다. 오히려 이미숙의 상대배역이 미스캐스팅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뜨거운 것이 좋아 라는 영화는 기대보다 괜찮은 영화였다. 혹자는 이 영화에 대해 악평을 늘어놓고 있지만, 김민희라는 배우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수렁속에서 건져낼 이유가 충분히 있다. 작품성이나 흥행면에서 완벽한 영화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김민희라는 배우를 다시 보게 만들었다는 사실 자체에 무게를 실어 주고 싶다.




댓글 없음:

JK-story.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