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d touch

/
0 Comments



아이팟 터치가 나오고 총알 장전까지 끝났었지만 물건이 없다는 말에 좌절하여 기다리길 어언 몇 일...
기대하지 않고 애플샵에 주문을 넣었더니 뜻하지 않게 이틀만에 도착하고야 말았다.
배달되어왔던 박스 안에 저런 조그만 박스 하나가 덜렁 들어있을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포장하나는 이쁘게 하는 기업인거 같다. 제품값에 포장값이 차지하는 비율이 만만치 않게 높을 것이라 예상되는 그런 포장이었다. 저 아줌마의 얼굴은 정말 오래전부터 봐 왔지만 실제로 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뭘 했다고 먼지가 저렇게 묻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실리콘 케이스를 입혀줬다. 그런데 저 놈의 실리콘 케이스의 오른쪽이 왜 저렇게 티나게 뜨는거야? 그래도 태어나서 가장 심혈을 기울여 붙인 보호필름이 완벽하게 붙어주는 바람에 너무 기분이 좋았었다... 터치를 구입하면 해킹부터 해야겠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잡스 아저씨가 벽돌 어쩌구를 운운하여 요즈음 분위기는 해킹을 안하는 분위기 같아 조금 더 기다려 봐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아이팟 사용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튠즈와의 동기화를 통해서만 파일을 교환할 수 있다는 것도 좀 어색하고, 아이팟 자체내에서는 파일을 지우는 기능이 없다는 것도 좀 어색하다. 그러나 아이팟에 대한 고강사가 말하길  이렇게 어색(불편하다고 해야 정확한 표현이지만)한 느낌을 갖는 것은 바로 문화의 차이에서 오는 것이라고 했다. MP3를 다운로드해서 듣느냐, 구입해서 듣느냐의 차이가 아이팟의 UI와 국내 MP3 플레이어의 UI에 상당한 영향을 준것 같다. 아이팟에 익숙해지려면 이제부터 MP3도 구입해서 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었다.

아직 사용한지 하루밖에 안되었기 때문에 어떤 좀이 좋은지 안 좋은지는잘 모르겠다.
다만 인터넷 기능이 기존에 사용하던 zodiac과는 비교도 안되게 빠르고 좋다는 느낌이다.
이 정도면 이 작은 기기를 가지고 웹서핑을 즐길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조금 더 사용하다 보면 여러 가지 장단점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여하튼 새로운 디지털 기기가 생겨서 생활의 활력이 생긴다.



댓글 없음:

JK-story.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