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
0 Comments
살다보면 타이틀에 목숨거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곤 한다.
타이틀 하나 걸기위해 별 드러운 일들을 다 감수하기도 하지만...
오로지 타이틀을 위해 드러운 꼴 다 안보면서 사는 인간도 있다.
즉, 남들이야 뭐라고 하든 타이틀 하나 갖고 있는 것이 인생이 목표인 사람들이 있는 것이다.

남들이 내게 어떤 타이틀을 제의할 때 나는 타이틀 뿐만 아니라 거기에 따라오는 여러 가지 책임과 의무를 생각하게 된다. 혹 내가 그 책임과 의무에는 관심이 없이 타이틀에만 관심이 있는 경우 내 양심상 그 제의를 거절하게 되고, 또는 내가 그 책임과 의무를 감당할 자질과 능력이 안된다고 스스로 판단이 될 때 역시 그러한 제의를 거절하게 된다. 비록 타이틀에 대한 미련이 남을지언정 그것은 분명히 조직에 누를 끼칠 일임에 틀림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떤 인간들은 타이틀에 목숨을 건다. 타이틀에 목숨을 걸었다면 그에 따르는 의무와 책임에도 목숨을 걸어야 하는데... 의무와 책임 따윈 관심도 없다. 그저 타이틀... 주위 사람들에게 그 타이틀을 자랑하고 다니느라 바쁘고, 그 타이틀을 통해 여러 가지를 얻으려고 애쓴다. 그런데 타이틀에 걸맞는 책임과 의무에는 전혀 관심조차 없고, 그런 자신을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보는지에 대해서는 생각조차 하지도 않는 것으로 보인다.

조직에서 사람을 쓸 때는 그 사람의 능력과 자질을 보고 써야 한다. 그 사람이 내게 개인적으로 어떻게 잘해주고 있는지가 중요한게 아니라 그 사람이 그 직책에서 얼마나 책임감 있고 성실하게 일할지를 알아야 하는 것이다. 그래서 공과 사는 구별되어야 하는 것이고, 그런 인사야 말로 조직을 이롭게 하는 인사인 것이다.

사람에 따라 조직의 룰이 다르게 적용된다면 그 조직은 이미 와해되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똑 같은 일을 저지른 사람에게 누군 내 후배가 아니기 때문에 혹은 누군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들기 때문에 처단하고, 누군 내 후배이기 때문에, 혹은 평소에 나를 위해 개인적으로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기 때문에 보호한다면 조직의 리더로서 뭔가 크게 잘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햐 한다.

나도 예외는 될 수 없다. 내가 타이틀에 걸맞는 일을 하지 않고 내 책임과 의무를 다 하고 있지 않다면 나 스스로 조직에서 떠나거나 그 타이틀과 직책, 그리고 그에 따른 여러 가지 이점들을 다 버려야 한다. 남의 단점은 눈에 거슬리면서 나의 단점은 직시하지 못한다면 그 또한 얼마나 웃기는 일인겠는가...

혹 내가 이 조직에 필요한 인물인지...혹은 조직에 기여를 하고 있는지 다시한번 생각해 볼 때이며, 냉철한 판단으로 내가 조직에 기여하고 있지 못하다고 판단되면 스스로 모든 것을 버릴 준비를 해야 할 것이 마땅하겠다.

산다는 것은 더욱이 조직의 일원으로서 살아간다는 것은 참으로 힘들고 고된 일이다. 그러나 나한테 주어진 만큼만 누리고 자랑하며, 그에 따른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할 것이다.



댓글 없음:

JK-story. Powered by Blogger.